$\require{mediawiki-texvc}$
  • 검색어에 아래의 연산자를 사용하시면 더 정확한 검색결과를 얻을 수 있습니다.
  • 검색연산자
검색연산자 기능 검색시 예
() 우선순위가 가장 높은 연산자 예1) (나노 (기계 | machine))
공백 두 개의 검색어(식)을 모두 포함하고 있는 문서 검색 예1) (나노 기계)
예2) 나노 장영실
| 두 개의 검색어(식) 중 하나 이상 포함하고 있는 문서 검색 예1) (줄기세포 | 면역)
예2) 줄기세포 | 장영실
! NOT 이후에 있는 검색어가 포함된 문서는 제외 예1) (황금 !백금)
예2) !image
* 검색어의 *란에 0개 이상의 임의의 문자가 포함된 문서 검색 예) semi*
"" 따옴표 내의 구문과 완전히 일치하는 문서만 검색 예) "Transform and Quantization"
쳇봇 이모티콘
안녕하세요!
ScienceON 챗봇입니다.
궁금한 것은 저에게 물어봐주세요.

논문 상세정보

자궁내막암 환자의 임상병리학적 예후인자에 따른 생존율 분석

An Analysis of Clinicopathologic Prognostic Factors Affecting Survival in Patients with Uterine Endometrial Cancer

Obstetrics & Gynecology Science v.45 no.10 , 2002년, pp.11 - 11  
노재홍, 이지수, 이용승, 이수호, 최중섭, 김영아, 박창수, 김병기, 이제호, 배덕수
초록

목적 : 자궁내막암 환자의 임상병리학적 양상을 확인하고 예후인자에 따른 생존율을 분석하고자 하였다.연구 방법 : 1995년 1월부터 2001년 12월까지 삼성서울병원에서 자궁내막암으로 진단 및 치료받은 111의 환자를 대상으로 하였다. 환자들의 의무기록을 통하여 연령, FIGO 수술적 병기, 세포 유형, 종양의 크기, 세포분화도, 자궁근층 침윤정도, 그리고 림프절 전이를 확인하였으며, 환자의 생존 여부는 마지막 병원 방문과 전화 연락을 통하여 조사하여 각각의 예후인자에 따른 생존율을 구하였다.결과 : 자궁내막암의 중앙 연령은 52세였으며, 연령별 분포는 21세부터 79세까지였다. 임상 병기별 분포는 Ⅰ기가 84예 (82.0%), Ⅱ기가 16예 (8.1%), Ⅲ기가 10예 (9.0%), Ⅳ기가 1예 (0.9%)였다. 치료 방법은 전체 환자 111명 모두 수술적 치료가 시행되었으며, 수술 후 방사선 치료 60예 (54.1%), 수술 후 항암요법 5예 (4.5%)에서 시행되었다. 세포분화도 1이 73예 (65.7%), 2가 19예 (17.1%), 3이 14예 (12.6%)로 나타났으며, 침윤정도는 자궁내막에만 국한되어 있었던 경우가 37예 (33.3%), 1/2 이하인 경우가 47예 (42.3%), 1/2 이상이 26예 (24.3%)를 나타냈고, 림프절 전이는 6예 (5.4%)가 있었다. 전체 자궁내막암 환자 111예의 5년 무병생존울은 86.5%, 5년 생존율은 87.8%였다. FIGO 수술적 병기에 따른 무병 생존율 및 5년 생존율은 각각 제 1기가 92.8%, 93.3%, 제 2기가 80.0%, 80.0%, 제 3기가 57.1%, 85.7%였으며, 그 외에 발생연령, 림프-혈관 침범 유무, 자궁근층의 침범 정도, 림프절 전이 유무, 그리고 C-erb-B2 발현 여부가 생존율에 영향을 미치는 예후 인자였다. 그러나 수술 전 CA-125상승, 자궁경부 세포진 검사 결과, 에스트로겐 수용체나 프로제스테론 수용체의 유무, p53 유전자 유무는 생존율에 통계적으로 유의한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 FIGO 병기 제 Ib기와 제Ic기에서 보조적 방사선 치료를 시행한 군은 재발 위험 인자를 가진 군이라는 것을 고려한다면 비슷한 생존율을 나타낸 것은 수술 후 방사선 치료가 재발 방지에 효과적일 수 있다는 가능성을 제시한다고 할 수 있겠다.

참고문헌 (0)

  1. 이 논문의 참고문헌 없음

이 논문을 인용한 문헌 (0)

  1. 이 논문을 인용한 문헌 없음

원문보기

원문 PDF 다운로드

  • KCI :

원문 URL 링크

  • 원문 URL 링크 정보가 존재하지 않습니다.
상세조회 0건 원문조회 0건

DOI 인용 스타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