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quire{mediawiki-texvc}$
  • 검색어에 아래의 연산자를 사용하시면 더 정확한 검색결과를 얻을 수 있습니다.
  • 검색연산자
검색연산자 기능 검색시 예
() 우선순위가 가장 높은 연산자 예1) (나노 (기계 | machine))
공백 두 개의 검색어(식)을 모두 포함하고 있는 문서 검색 예1) (나노 기계)
예2) 나노 장영실
| 두 개의 검색어(식) 중 하나 이상 포함하고 있는 문서 검색 예1) (줄기세포 | 면역)
예2) 줄기세포 | 장영실
! NOT 이후에 있는 검색어가 포함된 문서는 제외 예1) (황금 !백금)
예2) !image
* 검색어의 *란에 0개 이상의 임의의 문자가 포함된 문서 검색 예) semi*
"" 따옴표 내의 구문과 완전히 일치하는 문서만 검색 예) "Transform and Quantization"
쳇봇 이모티콘
안녕하세요!
ScienceON 챗봇입니다.
궁금한 것은 저에게 물어봐주세요.

논문 상세정보

The OSCE Peace‐.building Process and its Implications for Regional Security Cooperation in East Asia

The OSCE Peace‐.building Process and its Implications for Regional Security Cooperation in East Asia

동서연구 v.23 no.1 , 2011년, pp.7 - 30  
윤성원, 김장호, 한석희
초록

While the European states successfully utilized détente between the United States and the Soviet Union for the improvement of European peace and security, as well as consolidating and enlarging the European Union and NATO, East Asian countries made a much more conservative response to the rapidly changing global order. This paper attempts to find out the reasons that caused such differences in the evolution of regional security arrangements in Europe and East Asia and to elaborate on the possibilities of applying the European approaches to the peace‐building process in East Asia. A chronological approach is applied in analyzing the success of the OSCE – the creation of the CSCE and its development to the OSCE. By investigating how the détente and post‐Cold War periods have affected the creation of the CSCE and the subsequent institutionalization, the paper draws some implications to discuss their applicability to the East Asian region. In the end the paper calls for the Six‐Party Talks to play the key role as a permanent channel of talk,whilst the member states maintain their existing bilateral relations with neighbouring states.

참고문헌 (0)

  1. 이 논문의 참고문헌 없음

이 논문을 인용한 문헌 (0)

  1. 이 논문을 인용한 문헌 없음

원문보기

원문 PDF 다운로드

  • 원문 PDF 정보가 존재하지 않습니다.

원문 URL 링크

  • 원문 URL 링크 정보가 존재하지 않습니다.
상세조회 0건 원문조회 0건

DOI 인용 스타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