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quire{mediawiki-texvc}$
  • 검색어에 아래의 연산자를 사용하시면 더 정확한 검색결과를 얻을 수 있습니다.
  • 검색연산자
검색연산자 기능 검색시 예
() 우선순위가 가장 높은 연산자 예1) (나노 (기계 | machine))
공백 두 개의 검색어(식)을 모두 포함하고 있는 문서 검색 예1) (나노 기계)
예2) 나노 장영실
| 두 개의 검색어(식) 중 하나 이상 포함하고 있는 문서 검색 예1) (줄기세포 | 면역)
예2) 줄기세포 | 장영실
! NOT 이후에 있는 검색어가 포함된 문서는 제외 예1) (황금 !백금)
예2) !image
* 검색어의 *란에 0개 이상의 임의의 문자가 포함된 문서 검색 예) semi*
"" 따옴표 내의 구문과 완전히 일치하는 문서만 검색 예) "Transform and Quantization"
쳇봇 이모티콘
안녕하세요!
ScienceON 챗봇입니다.
궁금한 것은 저에게 물어봐주세요.

논문 상세정보

죄의식, 원한, 근대성 : 소세키와 이광수

Guilt, Resentment, Modernity : Soseki Natsume and Kwangsu Yi

한국현대문학연구 no.35 , 2011년, pp.35 - 67   http://dx.doi.org/10.22871/mklite.2011..35.002
서영채
초록

The sense of guilt found in some novels of early modern Japan made me compare the novels of Soseki Natsume’s and Kwangsu Yi’s and analyze the difference between them which is evident in the contrast between Kokoro(こころ) and Yujûng(有情). The former corresponds to the guilt as a failed appellation and the later as immanent in the appellation in itself. This difference can be explained by that of their positions. The one accepted the modernity as a ‘master’ but the other as a ‘slave’. It is very impressive that Kwangsu Yi depicted the inverted subject who is innocent but hungry for guilt to be a respectable subject. However, in the respect of the ethic, they two coincide with each other in that they produced the ethic by the will to be charged with surplus-responsibility. The guilt as a failed appellation is based on that as immanent in the appellation in itself. The difference between them can be made clear when we can see whose gaze made their guilt. The collective-subject of Kwansu Yi’s appears as a much more distorted feature than Soseki Natsume’s. It is the effect of being colonized and the resentment under its bottom.

참고문헌 (0)

  1. 이 논문의 참고문헌 없음

이 논문을 인용한 문헌 (0)

  1. 이 논문을 인용한 문헌 없음

원문보기

원문 PDF 다운로드

  • 원문 PDF 정보가 존재하지 않습니다.

원문 URL 링크

  • 원문 URL 링크 정보가 존재하지 않습니다.
상세조회 0건 원문조회 0건

DOI 인용 스타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