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quire{mediawiki-texvc}$
  • 검색어에 아래의 연산자를 사용하시면 더 정확한 검색결과를 얻을 수 있습니다.
  • 검색연산자
검색연산자 기능 검색시 예
() 우선순위가 가장 높은 연산자 예1) (나노 (기계 | machine))
공백 두 개의 검색어(식)을 모두 포함하고 있는 문서 검색 예1) (나노 기계)
예2) 나노 장영실
| 두 개의 검색어(식) 중 하나 이상 포함하고 있는 문서 검색 예1) (줄기세포 | 면역)
예2) 줄기세포 | 장영실
! NOT 이후에 있는 검색어가 포함된 문서는 제외 예1) (황금 !백금)
예2) !image
* 검색어의 *란에 0개 이상의 임의의 문자가 포함된 문서 검색 예) semi*
"" 따옴표 내의 구문과 완전히 일치하는 문서만 검색 예) "Transform and Quantization"
쳇봇 이모티콘
안녕하세요!
ScienceON 챗봇입니다.
궁금한 것은 저에게 물어봐주세요.

논문 상세정보

헤겔의 계몽의 변증법과 종교의 세속화 - 하버마스에 대한 비판적 논의

Hegel’s dialectic of enlightenment and secularization of religion A critical answer to Habermas

동서철학연구 no.80 , 2016년, pp.197 - 219   http://dx.doi.org/10.15841/kspew..80.201606.197
조창오
초록

Habermas takes the enlightenment and secular religion as historically mutually antagonistic or exclusive. At the same time, Habermas claims that enlightenment and religion, knowledge and belief have common ethical content. How could the conflict occur between the two, if they have common content? In addition to this, how could they, which are historically mutually exclusive, be reconciled by “reflective leap” in modern society? For Hegel, belief and Knowledge have the same genealogical source, insofar as they are “flight from the actual world.” They have the same content insofar as they take the opposition of the actual world as it’s truth. But they are different only formally; belief expresses the truth in representative form, knowledge in conceptional. The formal differences between them allow them to criticize mutually and trigger dialectic of enlightenment and secularization of religion. Knowledge and faith, enlightenment and religion are only the two sides of the same coin, which can be taken as the process of self-understanding of the one and same spirit. We can get the possible foundation of “reflective leap”, Habermas highlights, from Hegel’s theory of the relationship between enlightenment and secularization.

참고문헌 (0)

  1. 이 논문의 참고문헌 없음

이 논문을 인용한 문헌 (0)

  1. 이 논문을 인용한 문헌 없음

원문보기

원문 PDF 다운로드

  • KCI :

원문 URL 링크

  • 원문 URL 링크 정보가 존재하지 않습니다.
상세조회 0건 원문조회 0건

DOI 인용 스타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