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quire{mediawiki-texvc}$
  • 검색어에 아래의 연산자를 사용하시면 더 정확한 검색결과를 얻을 수 있습니다.
  • 검색연산자
검색연산자 기능 검색시 예
() 우선순위가 가장 높은 연산자 예1) (나노 (기계 | machine))
공백 두 개의 검색어(식)을 모두 포함하고 있는 문서 검색 예1) (나노 기계)
예2) 나노 장영실
| 두 개의 검색어(식) 중 하나 이상 포함하고 있는 문서 검색 예1) (줄기세포 | 면역)
예2) 줄기세포 | 장영실
! NOT 이후에 있는 검색어가 포함된 문서는 제외 예1) (황금 !백금)
예2) !image
* 검색어의 *란에 0개 이상의 임의의 문자가 포함된 문서 검색 예) semi*
"" 따옴표 내의 구문과 완전히 일치하는 문서만 검색 예) "Transform and Quantization"
쳇봇 이모티콘
안녕하세요!
ScienceON 챗봇입니다.
궁금한 것은 저에게 물어봐주세요.

논문 상세정보

초록

난소과자극증후군은 보조생식술에서 배란유도 및 과배란유도 시 발생할 수 있는 가장 심각한 합병증으로 알려져 있다. 흉수는 중증 난소과자극증후군에서 10%에서 보고되고 있고, 주로 심한 복수와 동반되어 나타난다. 하지만, 심한 복수를 동반하지 않는 중증 편측 흉수는 드물게 보고 있고, 아직 병태생리에 대해 명확히 밝혀진바 없다. 본 저자들은 과배란유도 및 인공수정과 관련된 오태아 임신에 의해 유발된 경미한 복수와 중증 편측 흉수를 동반한 난소과자극증후군을 경험하였고, 흉수천자와 같은 침습적 시술 없이 보존적 치료만으로 호전되었다. 이 증례를 경험하여 간단한 문헌고찰과 함께 보고하는 바이다.

Abstract

Ovarian hyperstimulation syndrome (OHSS) is one of the most common iatrogenic complications induced by assisted reproductive technology. Hydrothorax develops in about 10 percent of patients with severe OHSS and it is usually associated with marked ascites. On the other hand, severe hydrothorax without marked ascites is uncommon, and its pathogenesis remains unclear. We recently experienced a case of severe unilateral hydrothorax with minimal ascites induced by quintuplet pregnancy following intrauterine insemination with controlled ovarian hyperstimulation. Severe hydrothorax was resolved after only conservative and symptomatic management without invasive procedure such as thoracentesis or paracentesis. We report this case with brief review of literature.

참고문헌 (14)

  1. Annick D, Serge R. Review of clinical course and treatment of ovarian hyperstimulation syndrome. Hum Reprod 2003; 9;77-96 
  2. Tollan A, Holst N, Forsdahl F, Fadnes HO, Oian P, Maltau JM. Transcapillary fluid dynamics during ovarian stimulation for in vitro fertilization. Am J Obstet Gynecol 1990; 162: 554-8 
  3. Golan A, Ron-el R, Herman A, Soffer Y, Weinraub Z, Caspi E. Ovarian hyperstimulation syndrome; an uptodate review. Obstetrics and Gynecology Survey 1989; 44: 430-40 
  4. Geva E, Jaffe RB. Role of vascular endothelial growth factor in ovarian physiology and pathology. Fertil Steril 2000; 74:429-38 
  5. Goldsman MP, Pedram A, Dominguez CE, Ciuffardi I, Levin E, Asch RH. Increased capillary permeability induced by human follicular fluid: a hypothesis for an ovarian origin of the hyperstimulation syndrome. Fertil Steril 1995; 63: 268-72 
  6. Levin ER, Rosen GF, Cassidenti DL, Yee B, Meldrum D, Wisot A, et al. Role of vascular endothelial cell growth factor in ovarian hyperstimulation syndrome. J Clin Invest 1998;102: 1978-85 
  7. Friedler S, Rachstein A, Bukovsky I, Ron-El R, Raziel A. Unilateral hydrothorax as a sole and recurrent manifestation of ovarian hyperstimulation syndrome following in-vitro fertilization. Hum Reprod 1998; 13: 859-61 
  8. Gregory WT, Patton PE. Isolated pleural effusion in severe ovarian hyperstimulation: A case report. Am J Obstet Gynecol 1999; 180: 1468-71 
  9. Papanikolaou EG, Tournaye H, Verpoest W, Camus M, Vernaeve V, Van Steirteghem A, et al. Early and late ovarian hyperstilmulation syndrome; early pregnancy out and profile. Hum Reprod 2005; 20: 636-41 
  10. Khairy M, El-Toukhy T, Emovon E, Khalaf Y. Hydrothorax as the sole manifestation of ovarian hyperstimulation syndrome:unusual case and literature review. Reprod Biomed Online 2007; 14: 715-7 
  11. Loret de Mola JR, Arredondo-Soberon F, Randle CP, Tureck RT, Friedlander MA. Markedly elevated cytokines in pleural effusion during the ovarian hyperstimulation syndrome:transudate or ascites? Fertil Steril 1997; 67: 780-2 
  12. 대한산부인과학회. 부인과학. 제4판. 서울: 고려의학, 2007; 502-7 
  13. Kaiser UB. The pathogenesis of the ovarian hyperstimulation syndrome. N Engl J Med 2003; 349: 729-32 
  14. Whelan JG, Vlahos NF. The ovarian hyperstimulation syndrome. Fertil Steril 2000; 73: 883-96 

이 논문을 인용한 문헌 (0)

  1. 이 논문을 인용한 문헌 없음

원문보기

원문 PDF 다운로드

  • ScienceON :

원문 URL 링크

원문 PDF 파일 및 링크정보가 존재하지 않을 경우 KISTI DDS 시스템에서 제공하는 원문복사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원문복사서비스 안내 바로 가기)

상세조회 0건 원문조회 0건

DOI 인용 스타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