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quire{mediawiki-texvc}$
  • 검색어에 아래의 연산자를 사용하시면 더 정확한 검색결과를 얻을 수 있습니다.
  • 검색연산자
검색연산자 기능 검색시 예
() 우선순위가 가장 높은 연산자 예1) (나노 (기계 | machine))
공백 두 개의 검색어(식)을 모두 포함하고 있는 문서 검색 예1) (나노 기계)
예2) 나노 장영실
| 두 개의 검색어(식) 중 하나 이상 포함하고 있는 문서 검색 예1) (줄기세포 | 면역)
예2) 줄기세포 | 장영실
! NOT 이후에 있는 검색어가 포함된 문서는 제외 예1) (황금 !백금)
예2) !image
* 검색어의 *란에 0개 이상의 임의의 문자가 포함된 문서 검색 예) semi*
"" 따옴표 내의 구문과 완전히 일치하는 문서만 검색 예) "Transform and Quantization"
쳇봇 이모티콘
안녕하세요!
ScienceON 챗봇입니다.
궁금한 것은 저에게 물어봐주세요.

논문 상세정보

쪽방지역 주거기간과 우울증상 경험과의 관련성

Association between period of living alone in a shabby one-room and depression experience

Abstract

Purpose: This study aims to substantiate a correlation between the period of living alone in a shabby one-room and a depression experience. Methods: We conducted a cross-sectional study using data from the Korea Homeless Survey carried out by the Korea Institute for Health and Social Affairs in 2016. In the study, the data included 485 survey participants who resided in a single room. The period of single-room occupancy being divided into three groups: less than 1 year, 1 to 4 years, and more than 5 years was considered a primary independent variable. The outcome variable which represented a depression experience was measured by CESD-11(The Center for Epidemiological Studies-Depression Scale). We carried out a Chi-square test and multiple logistic regression to evaluate the association. Results: The rate of depression experienced in this population was 77.5%. Almost 83.9% of the participants were reported as being unable to receive the mental health counselling in the last 12 months. After controlling for covariates, subjects who were living in a single room occupancy for 1-5 years(OR=3.89; 95% CI=1.43-10.56) and more than 5 years(OR=2.71; 95% CI= 1.05-6.95) were found to be more likely to experience depression. Conclusions: The results showed that living alone in a shabby one-room had a high correlation with experiencing depression. We proposed that there is a need to develop a new strategy for mental health promotion program for the poor, vulnerable and deprived population.

질의응답 

키워드에 따른 질의응답 제공
핵심어 질문 논문에서 추출한 답변
쪽방
쪽방이란?
기초생활 수급자나 가난한 노인, 장애인들이 현재의 소득 수준으로 선택할 수 있는 제한된 주거형태 중 하나

세계보건기구(WHO)에서 정의한 건강의 사회적결정요인(Social Determinants of Health)에 의하면 개인의 건강은 생애주기 동안 노출되는 다양한 사회적 환경에 의해 결정되고, 유년시기의 경험을 비롯하여 교육 수준, 경제 상태, 직업 특성, 거주지 환경, 의료보장체계와 같은 다양한 요인들이 건강에 영향을 미친다(WHO, 2008). 쪽방거주민과 같은 취약계층의 건강은 사회적 결정요인에 더욱 큰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는데, 쪽방이라는 공간은 기초생활 수급자나 가난한 노인, 장애인들이 현재의 소득 수준으로 선택할 수 있는 제한된 주거형태 중 하나이기 때문이다. 쪽방에서는 개별취사, 샤워시설, 화장실 등 기초적인 부대시설이 없어서 그 속에서 생활하는 사람들은 많은 불편함을 감소해야 한다(김민진과 조현민, 2010).

빈곤층
빈곤층과 정신건강 간의 인과관계를 설명하는 대표적인 이론은 무엇인가?
사회적 원인론(Social Causation)과 사회적 선택론(Social Selection)

빈곤층과 정신건강 간의 인과관계를 설명하는 대표적인 이론으로는 사회적 원인론(Social Causation)과 사회적 선택론(Social Selection)을 고려할 수 있다. 사회적 원인론은 경제적 어려움이 선행됨으로써 우울과 같은 정신건강 문제가 유발된다는 관점이며, 사회적 선택론은 우울과 같은 정신건강이 원인이 되어 빈곤층으로 떨어진다고 설명한다(엄태완 2006).

쪽방거주기간
쪽방거주기간이 따른 우울증상의 위험성은?
거주기간이 1-4년인 경우 1년 미만에 비해 우울증상이 3.89배 높았고 5년 이상인 경우는 2.71배 높게 나타났다.

쪽방거주기간과 우울증상간의 관련성을 파악하고자 로지스틱 회귀분석을 시행한 결과, 모든 요인들을 통제한 이후에도 쪽방거주기간은 우울증에 유의한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즉, 거주기간이 1-4년인 경우 1년 미만에 비해 우울증상이 3.89배 높았고 5년 이상인 경우는 2.71배 높게 나타났다. 본 연구의 결과는 선행연구와 마찬가지로 노숙기간이 만성화 될수록 높은 우울의 위험성과 관련 있는 것을 확인 할 수 있었다(Stein, J.

질의응답 정보가 도움이 되었나요?

문의하기 

궁금한 사항이나 기타 의견이 있으시면 남겨주세요.

Q&A 등록

원문보기

원문 PDF 다운로드

  • ScienceON :

원문 URL 링크

원문 PDF 파일 및 링크정보가 존재하지 않을 경우 KISTI DDS 시스템에서 제공하는 원문복사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원문복사서비스 안내 바로 가기)

이 논문 조회수 및 차트

  • 상단의 제목을 클릭 시 조회수 및 차트가 조회됩니다.

DOI 인용 스타일

"" 핵심어 질의응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