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quire{mediawiki-texvc}$
  • 검색어에 아래의 연산자를 사용하시면 더 정확한 검색결과를 얻을 수 있습니다.
  • 검색연산자
검색연산자 기능 검색시 예
() 우선순위가 가장 높은 연산자 예1) (나노 (기계 | machine))
공백 두 개의 검색어(식)을 모두 포함하고 있는 문서 검색 예1) (나노 기계)
예2) 나노 장영실
| 두 개의 검색어(식) 중 하나 이상 포함하고 있는 문서 검색 예1) (줄기세포 | 면역)
예2) 줄기세포 | 장영실
! NOT 이후에 있는 검색어가 포함된 문서는 제외 예1) (황금 !백금)
예2) !image
* 검색어의 *란에 0개 이상의 임의의 문자가 포함된 문서 검색 예) semi*
"" 따옴표 내의 구문과 완전히 일치하는 문서만 검색 예) "Transform and Quantization"
쳇봇 이모티콘
안녕하세요!
ScienceON 챗봇입니다.
궁금한 것은 저에게 물어봐주세요.

논문 상세정보

Abstract

Background and aimsGaming applications have become one of the main entertainment features on smartphones, and this could be potentially problematic in terms of dangerous, prohibited, and dependent use among a minority of individuals. A cross-national study was conducted in Belgium and Finland. The aim was to examine the relationship between gaming on smartphones and self-perceived problematic smartphone use via an online survey to ascertain potential predictors.MethodsThe Short Version of the Problematic Mobile Phone Use Questionnaire (PMPUQ-SV) was administered to a sample comprising 899 participants (30% male; age range: 18–67 years).ResultsGood validity and adequate reliability were confirmed regarding the PMPUQ-SV, especially the dependence subscale, but low prevalence rates were reported in both countries using the scale. Regression analysis showed that downloading, using Facebook, and being stressed contributed to problematic smartphone use. Anxiety emerged as predictor for dependence. Mobile games were used by one-third of the respective populations, but their use did not predict problematic smartphone use. Very few cross-cultural differences were found in relation to gaming through smartphones.ConclusionFindings suggest mobile gaming does not appear to be problematic in Belgium and Finland.

  

참고문헌 (0)

  1. 이 논문의 참고문헌 없음

이 논문을 인용한 문헌 (0)

  1. 이 논문을 인용한 문헌 없음

원문보기

원문 PDF 다운로드

  • 원문 PDF 정보가 존재하지 않습니다.

원문 URL 링크

원문 PDF 파일 및 링크정보가 존재하지 않을 경우 KISTI DDS 시스템에서 제공하는 원문복사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원문복사서비스 안내 바로 가기)

상세조회 0건 원문조회 0건

DOI 인용 스타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