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quire{mediawiki-texvc}$
  • 검색어에 아래의 연산자를 사용하시면 더 정확한 검색결과를 얻을 수 있습니다.
  • 검색연산자
검색연산자 기능 검색시 예
() 우선순위가 가장 높은 연산자 예1) (나노 (기계 | machine))
공백 두 개의 검색어(식)을 모두 포함하고 있는 문서 검색 예1) (나노 기계)
예2) 나노 장영실
| 두 개의 검색어(식) 중 하나 이상 포함하고 있는 문서 검색 예1) (줄기세포 | 면역)
예2) 줄기세포 | 장영실
! NOT 이후에 있는 검색어가 포함된 문서는 제외 예1) (황금 !백금)
예2) !image
* 검색어의 *란에 0개 이상의 임의의 문자가 포함된 문서 검색 예) semi*
"" 따옴표 내의 구문과 완전히 일치하는 문서만 검색 예) "Transform and Quantization"
X
국가RnD연구보고서의 원문 비공개 사유

1. 「산업기술의 유출방지 및 보호에 관한 법률」 제2조제2호에 따른 국가
    핵심기술 관련 연구개발과제를 수행한 경우
2. 「소재ㆍ부품ㆍ장비산업 경쟁력강화를 위한 특별조치법」 제2조 제3호에
    따른 핵심전략기술 관련 연구개발과제를 수행한 경우
3. 법 제21조제2항에 따라 보안과제로 분류된 연구개발과제를 수행한 경우
4. 연구개발기관의 장이 해당 연구개발성과에 대하여 지식재산권을 취득
    하려는 경우
5. 외국의 정부ㆍ기관ㆍ단체와의 협정ㆍ조약ㆍ양해각서 등에 따라 해당
    연구개발기관의 장이 비공개를 요청하는 경우
6. 「대ㆍ중소기업 상생협력 촉진에 관한 법률」 제24조의 2에 따라 중소
    기업이 연구개발성과를 임치한 경우
7. 그 밖에 영업비밀 보호 등 정당한 사유가 있는 경우

※ 국가연구개발혁신법 시행령 (2022.1.1 시행)에 의해 추후 공개로 전환될
    가능성은 있습니다.

과제관리기관과의 협의를 통하여 비공개 기한(3년)이 만료된 보고서를 공개로
전환할 수 있도록 계속적으로 관리되고 있으며, 현재 비공개 처리된 보고서의
열람이 어려운 점 양해 부탁드립니다.

보고서 상세정보

폐수 중 중금속 처리 최신기술 동향 리뷰

등록일자 2011-02-18
초록 문서암호 : www.kosen21.org

1. 분석자 서문

환경에서 중금속 오염은 높은 인체 위해도와 유기물질과 같이 무해화되기 쉽지 않은 처리상의 어려움으로 중요한 환경이슈 중 하나이다. 특히 정수 및 폐수를 포함하여 강, 호수, 지하수 수계수질의 환경매체 중 중금속의 처리는 잔류성 및 지속성으로 인해 처리가 쉽지 않다. 더욱이 최근에는 중금속 처리에 있어서 더욱 강한 환경규제 충족 및 처리기술의 고도화가 요구되고 있으며, 오염 폐수의 다양한 중금속 처리에 대한 연구가 활발히 수행 중이다. 대표적인 처리기술로는 화학적 침전, 이온교환, 흡착, 막여과, 응집침전, 부상처리, 전기적 처리 등이 있다. 그러나 많은 중금속 처리기술이 연구 개발되고 있더라도 본래 기술의 장점과 한계점은 존재하기 마련이다. 분석을 통하여 검토된 최근 185편의 논문을 통해 중금속 처리기술의 연구빈도에 대한 연구결과를 살펴보면, 이온교환, 흡착, 막여과 기술이 사용 빈도가 가장 높았다. 이온교환은 가장 범용적 처리로 선택되고 있고, 저비용의 생체 흡착제를 통한 저농도 오염수의 처리효율성 향상도 이슈가 되고 있으며, 막여과는 고효율 처리가 가능하다. 본 분석에서는 폐수 내 중금속 처리를 위해 개발되고 있는 여러 가지 기술의 동향 및 기술수준을 살펴보고자 한다.


2. 목차

1. 개요

2. 중금속 처리기술
2.1. 화학적 침전
2.2. 이온교환
2.3. 흡착
2.4. 막여과
2.5. 응집침전
2.6. 부상처리
2.7. 전기화학적 처리

3. 요약 및 제언
3.1. 종합
3.2. 중금속 처리 개선방향 및 제언

Reference



3. 원문정보

Fenglian Fu, Qi Wang/Removal of heavy metal ions from wastewaters: A review/Journal of Environmental Management 92 (2011) 407-418/March 2011


※ 이 자료의 분석은 한국국방연구원의 강소영님께서 수고해 주셨습니다.
출처 KOSEN-코센리포트
URL https://kosen.kr/info/kosen/7593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