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quire{mediawiki-texvc}$
  • 검색어에 아래의 연산자를 사용하시면 더 정확한 검색결과를 얻을 수 있습니다.
  • 검색연산자
검색연산자 기능 검색시 예
() 우선순위가 가장 높은 연산자 예1) (나노 (기계 | machine))
공백 두 개의 검색어(식)을 모두 포함하고 있는 문서 검색 예1) (나노 기계)
예2) 나노 장영실
| 두 개의 검색어(식) 중 하나 이상 포함하고 있는 문서 검색 예1) (줄기세포 | 면역)
예2) 줄기세포 | 장영실
! NOT 이후에 있는 검색어가 포함된 문서는 제외 예1) (황금 !백금)
예2) !image
* 검색어의 *란에 0개 이상의 임의의 문자가 포함된 문서 검색 예) semi*
"" 따옴표 내의 구문과 완전히 일치하는 문서만 검색 예) "Transform and Quantization"
쳇봇 이모티콘
안녕하세요!
ScienceON 챗봇입니다.
궁금한 것은 저에게 물어봐주세요.

논문 상세정보

2000년대 일본의 장기불황과 정권 변동: 신자유주의, 복지주의, 신보수주의

The Politics of Japanese Long-Term Recession since 2000s: Neo-Liberalism, Welfarism, Neo-Conservatism

일본비평 v.8 no.2 , 2016년, pp.84 - 111  
김용복
초록

Japan has fallen into the pit of long-term recession for almost two decades, which has dismantled its post-war system of social integrity and political stability. The Japanese people have lost their self-confidence and become conservative due to a long-term recession symbolized by “lost twenty years.” Japanese politics since the 2000s has witnessed instability in the party system because of the increase in electoral volatility and the reforms in electoral system. According to poll results, the level of electoral volatility had reached fifty percent since the middle of the 1990s. This article argues that considerable changes have appeared in the politics of Japan throughout the process of overcoming long-term depression, and such changes have realized at recent major elections in Japan (the 2005, 2009, 2012 general elections). The Japanese parties, such as Liberal-Democratic Party (LDP) and Democratic Party of Japan (DPJ), needed reformative politics to win the election, and their strategies varied as neo-liberalism of Koizumi’s Cabinet, welfare state policies of LDP Administration, and a strong conservative swing and Abenomics of Abe’s second Cabinet.

참고문헌 (0)

  1. 이 논문의 참고문헌 없음

이 논문을 인용한 문헌 (0)

  1. 이 논문을 인용한 문헌 없음

원문보기

원문 PDF 다운로드

  • KCI :

원문 URL 링크

  • 원문 URL 링크 정보가 존재하지 않습니다.
상세조회 0건 원문조회 0건

DOI 인용 스타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