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quire{mediawiki-texvc}$
  • 검색어에 아래의 연산자를 사용하시면 더 정확한 검색결과를 얻을 수 있습니다.
  • 검색연산자
검색연산자 기능 검색시 예
() 우선순위가 가장 높은 연산자 예1) (나노 (기계 | machine))
공백 두 개의 검색어(식)을 모두 포함하고 있는 문서 검색 예1) (나노 기계)
예2) 나노 장영실
| 두 개의 검색어(식) 중 하나 이상 포함하고 있는 문서 검색 예1) (줄기세포 | 면역)
예2) 줄기세포 | 장영실
! NOT 이후에 있는 검색어가 포함된 문서는 제외 예1) (황금 !백금)
예2) !image
* 검색어의 *란에 0개 이상의 임의의 문자가 포함된 문서 검색 예) semi*
"" 따옴표 내의 구문과 완전히 일치하는 문서만 검색 예) "Transform and Quantization"
쳇봇 이모티콘
안녕하세요!
ScienceON 챗봇입니다.
궁금한 것은 저에게 물어봐주세요.

논문 상세정보

패션에 표현된 Breast 디자인의 미적 고찰

The Aesthetics on the Breast Design in Fashion

Abstract

One of the curiosities harbored most by anthropologists may be why women are so different from men physically. One of such differences must be the breast. Female animals do not have such a swollen breast even when they nurse their young. We can find many Western garments highlighting the breast, but in Korea the tradition has been that the breast should not be highlighted. It was because the large breast was deemed useful that Western people appreciated it highly. In general, it is conceived that to ancient Westerners' eyes, the nursing function of the breast was very mysterious, because the food supplies were insufficient. Although the size of a breast does not affect its nursing function, Westerners may have thought that it did. To the contrary, in the societies with rich agricultural products, the breast was not much emphasized as the reproductive organs. Since people are more and more concerned about their body and the breast or one of the body parts characterizing the femininity is regarded as an important element of design, it may well be significant to research into the breast designs for development of the fashion design. With such basic conceptions in mind, this study was aimed at reviewing the artworks featuring women's breast and their historical background and thereupon, analyzing the aesthetic values of the breast-featuring designs by dividing them into four categories in large.

저자의 다른 논문

참고문헌 (24)

  1. 문국진 (2004). 법의학자의 눈으로 본 그림 속 나체. 서울:예담, p. 155 
  2. 조용진 (2001). 우리 몸과 미술. 서울: 사계절, p.161 
  3. Thalia Gouma-Peterson, Patricia Mathews. 이수경 역 (1994). 페미니즘 미술의 이해 서울: 시각과 언어, p. 52 
  4. 김소영 (2001). 패션 커뮤니케이션 매체와 이상적 신체미. 숙명여자대학교 대학원 박사학위논문, p. 115 
  5. Jennifer Craik, 정인희 외 역 (2002). 패션의 얼굴, 서울 : 푸른솔, p. 327 
  6. Fred Davis (1992). Fashion, culture and identity, Chicago : The University of Chicago press, p. 88 
  7. Chris Shilling, 임인숙 역 (1993). 몸의 사회학 서울: 나남출판, p. 83 
  8. Michel Foucault (1979). Discipline and punish : The birth of the prison, New York: Penguin, pp. 135-69 
  9. Nicholas Mirzoeff. 이윤희, 이필 역 (1999). 바디스케이프. 서울: 시각과 언어. p. 56 
  10. Arline and John Liggett (1989). The tyranny of beauty. London: Victor Gollancz LTD, p. 36 
  11. Marilyn Yalom, 윤길순 역 (1999). 유방의 역사, 서울:자작나무,p. 407 
  12. J.C. Flugal (1967). Psychology. N.Y. : International Univ. Press. p. 107 
  13. Jennifer Craik, 정인희 외 역 (2002). 패션의 얼굴, 서울 : 푸른솔, p. 327 
  14. 허정선 (2004). 패션아트의 신체공간에 관한 연구 홍익대학교 대학원 박사학위논문, p. 8 
  15. Eduard Fuchs, 이기웅, 박종만 역 (1991). 풍속의 역사 IV. 서울: 까치, p. 37 
  16. Clyde Franswarth. (1992. 9. 6). Shirts on, shirts off: Canadian feminists protest an indencency law. New York Times. p. 3 
  17. Richard Martin and Harold Koda (1993). Infra- apparel, New York : The Metropolitan Museum of Arts. p. 48 
  18. Marilyn Yalom, 윤길순 역 (1999). 유방의 역사, 서울:자작나무,p. 231 
  19. Waltraud Posch. 조원규 역 (1999). 몸 숭배와 광기. 서울: 여성신문사, p. 35 
  20. Thomas F. Cash, Thomas Pruzinsky. 임숙자 외 역 (2000). 바디이미지 서울: 교문사, p. 84 
  21. 이의정, 양숙희 (1998). 페티시즘. 서울: 경춘사, p. 178 
  22. 조용진 (2001). 우리 몸과 미술. 서울: 사계절, p.151 
  23. 이거룡 외 (1999). 몸 또는 욕망의 사다리. 서울: 한길사. p. 217 
  24. Whitney Chadwick. 장희숙 역 (1993). 여권신장파 서울: 열화당, p. 33 

이 논문을 인용한 문헌 (0)

  1. 이 논문을 인용한 문헌 없음

원문보기

원문 PDF 다운로드

  • ScienceON :

원문 URL 링크

원문 PDF 파일 및 링크정보가 존재하지 않을 경우 KISTI DDS 시스템에서 제공하는 원문복사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원문복사서비스 안내 바로 가기)

상세조회 0건 원문조회 0건

DOI 인용 스타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