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quire{mediawiki-texvc}$
  • 검색어에 아래의 연산자를 사용하시면 더 정확한 검색결과를 얻을 수 있습니다.
  • 검색연산자
검색연산자 기능 검색시 예
() 우선순위가 가장 높은 연산자 예1) (나노 (기계 | machine))
공백 두 개의 검색어(식)을 모두 포함하고 있는 문서 검색 예1) (나노 기계)
예2) 나노 장영실
| 두 개의 검색어(식) 중 하나 이상 포함하고 있는 문서 검색 예1) (줄기세포 | 면역)
예2) 줄기세포 | 장영실
! NOT 이후에 있는 검색어가 포함된 문서는 제외 예1) (황금 !백금)
예2) !image
* 검색어의 *란에 0개 이상의 임의의 문자가 포함된 문서 검색 예) semi*
"" 따옴표 내의 구문과 완전히 일치하는 문서만 검색 예) "Transform and Quantization"
쳇봇 이모티콘
안녕하세요!
ScienceON 챗봇입니다.
궁금한 것은 저에게 물어봐주세요.

논문 상세정보

조선시대 공신 초상(功臣肖像)의 관복(제2기) 고찰

A Study on the Official Uniform (2nd period) of Meritorious Vassals' Portraits in the Joseon Dynasty

초록

조선 전기 적개공신(1467, 1476 초상 제작)과 정국(1506)·정난공신(1507), 위사공신(1545) 초상까지를 아청색 흑단령 차림이 등장하여 정착하는 '관복 제2기' 공신 초상으로 규정하고 적개공신 손소, 오자치, 장말손 초상 3점, 그리고 정국·정난공신 유순정과 홍경주, 정국공신 이우와 유홍의 초상 4점, 총 7점을 대상으로 분석하였다. '예복 흑단령' 차림의 적개공신 초상의 사모는 성종 초 높아졌던 모체가 다시 낮아졌고 모정은 둥글게 표현되었다. 너비가 넓은 타원형의 사모 양각에 무늬는 표현되지 않았다. 아청색 단령과 답호, 철릭에도 무늬가 표현되지 않았다. 단답호와 철릭의 색상이 각각 녹색과 홍색으로 통일되었으며 단령과 답호의 무는 '안팎주름무'로, 신발은 백화로 표현되었다. 적개공신 초상은 책록 시의 품계가 아닌, 초상 제작 시의 품계로 그려졌음을 보여 주었다는 점에서 주목할 만하다. '시복 흑단령' 차림의 정국·정난공신 초상은 사모의 경우, 적개공신 초상에서 낮아진 사모 모체의 형태는 그대로 유지되었으나 모정 부분이 조금 좁아지고 앞으로 휜 형태로 변하였으며 사모 양각은 전체적으로 너비가 균일한 타원형으로 표현되었다. 그리고 전 시기와 마찬가지로 사모 양각에도 무늬가 표현되지 않았다. 당하관 초상의 복식에는 무늬가 표현되지 않았으나 당상관 초상의 복식에는 운문(雲紋) 등이 표현되기 시작하였다. 또 단령은 안감 없는 홑단령으로 표현되었다. 당상관 초상에서는 홍색 답호와 녹색 철릭을, 당하관 초상에서는 녹색 답호와 남색 철릭이 표현되었다. 따라서 당상·당하 신분에 따라 받침옷의 색상이 구별되었음을 알 수 있었다. 단령과 답호에는 '안팎주름무'가 그대로 유지되었다. 신발은 흑화로 표현되었으며 흉배와 품대는 공신 책록 당시의 품계가 반영되어 있었다. 한편 위사공신 초상은 확인할 수 없었으나 명종대의 기록화를 통해 중종대의 단령 제도와 유사함을 알 수 있었다. 이상으로 살펴 본 제2기 적개공신 공신 초상을 통해 흑단령 차림을 공신 초상의 관복으로 사용하기 시작하였다는 점, 공신 초상 제작 시기의 품계를 초상에 반영하였다는 점을 확인할 수 있었다. 정국공신 초상 이후 복식에 무늬가 표현되기 시작하였는데 특히 흑단령의 무늬 유무로 당상·당하를 구별할 수 있게 되었다. 그리고 표현된 관복 모습은 당시의 관복 규정이나 관행과 일치함을 확인할 수 있었다.

Abstract

In the early Joseon dynasty, the meritorious vassals' portrait of Jeokgae (1467, 1476), Jeongguk (1506)·Jeongnan (1507), and Wisa (1545) were defined as the 2nd period of the official uniform, in which the acheongsaek HeukDanryung appeared and settled. A total of seven portraits were analyzed, including three portraits of Jeokgae (1467, portrait production 1476) Son-so, Oh Jachi, and Jang Malson, and four portraits of Jeongguk (1506)·Jeongnan (1507) Yoo Sunjung, Hong Gyeongju, Lee Woo, and Yoo Hong. In the portrait of the Jeokgae wearing a Yebok HeukDanryung, in the case of the Samo, the height of the Samo, which had been raised at the beginning of King Seongjong, was lowered again, and the parietal part was rounded. The pattern was not expressed on the wide oval side wings of the Samo. In addition, the pattern was not expressed on the acheongsaek Danryung, Dapho, and Cheolrik. The colors of Dapho and Cheolrik were unified in green and red, respectively. The Mu of Danryung and Dapho was expressed as 'in and out wrinkled Mu', and the shoes were expressed in Baekhwa. Another feature is that the Jeokgae's portrait is expressed not as the Pumgye at the time of appointment, but as the Pumgye of the portrait production time. In the portrait of the Jeongguk·Jeongnan wearing a Sibok HeukDanryung, the height of the Samo lowered from the Jeokgae was maintained, while the parietal part was slightly narrowed and bent forward. The side wings of the Samo were expressed as an oval with a uniform width, and still the pattern was not expressed on the side wings. The pattern was not expressed in the costume of the Danghagwan's portrait, but the cloud pattern began to be expressed in the costume of the Dangsanggwan's portrait. And the Danryung was expressed as single Danryung without lining. In the portrait of Dangsang, the red Dapho and green Cheolrik were expressed, and in the portrait of Dangha, the green Dapho and blue Cheolrik were expressed. Therefore, it was found that the color of the undergarment was distinguished according to the Dangsang and Dangha. In Danryung and Dapho, the 'in and out wrinkled Mu' were maintained. The shoes were expressed in Heukhwa, and the rank badge and rank belt reflect the Pumgye at the time of the appointment. On the other hand, the portrait of Wisa could not be confirmed, but through the recording painting of the reign of King Meongjong, it was found that it was similar to the Danryung system of the reign of King Jungjong. Through the 2nd period of the meritorious vassal's portrait of Jeokgae, it was confirmed that the HeukDanryung outfit began to be used as the official uniform of the meritorious vassal's portrait, and that the Pumgye of the portrait production time was reflected in the portrait. After the meritorious vassal's portrait of Jeongguk, the pattern began to be expressed in the costumes, and in particular, it was possible to distinguish Dasang and Dangha by the presence or absence of the HeukDanryung's pattern. In addition, it was confirmed that the expressed aspect of the official uniform was consistent with the practices and regulations at the time.

표 / 그림 (70)

참고문헌 (43)

  1. 1. 경국대전(經國大典) 
  2. 2. 국조인물고(國朝人物考) 
  3. 3. 국조인물속고(國朝人物續考) 
  4. 4. 단종실록(端宗實錄) 
  5. 5. 명종실록(明宗實錄) 
  6. 6. 성종실록(成宗實錄) 
  7. 7. 세조실록(世祖實錄) 
  8. 8. 세종실록(世宗實錄) 
  9. 9. 속대전(續大典) 
  10. 10. 양민공유사(襄敏公遺事) 
  11. 11. 연려실기술(燃藜室記述) 
  12. 12. 연산군일기(燕山君日記) 
  13. 13. 예종실록(睿宗實錄) 
  14. 14. 임하필기(林下筆記) 
  15. 15. 중종실록(中宗實錄) 
  16. 16. 학봉집(鶴峯集) 
  17. 17. 경기도박물관, 2006, 진주류씨 합장묘 출토복식, p.8 
  18. 18. 경기도박물관, 2008, 초상화의 비밀, p.56, 60 
  19. 19. 국립고궁박물관, 2019, 궁중서화 II, p.129, 131 
  20. 20. 국립민속박물관, 2000, 오백년의 침묵, 그리고 환생: 원주 변씨 출토유물 기증전, p.11, 52, 87 
  21. 21. 국립중앙박물관, 2002, 초상화의 비밀, p.32 
  22. 22. 김나형, 조선시대 공신교서 장황 연구, 용인대학교 석사학위논문, p.94 
  23. 23. 김미경.이은주, 2020, 조선시대 공신초상(功臣肖像)의 관복(제1기) 고찰 文化財 53(2), p.195, 199, pp.180-203 
  24. 24. 문화재청, 2007, 한국의 초상화, 눌와, p.59, 107, 118, 423, 457, 460 
  25. 25. 서울역사박물관, 2011, 한양의 진주유씨, p.9, 14, 175 
  26. 26. 세종대왕기념사업회, 2002, 한국고전용어사전 5, p.334 
  27. 27. 어진박물관, 2019, 이렇게 뵙습니다, p.18 
  28. 28. 오수원, 2018, 조선시대 공신초상화의 회화사적 특성과 모사복원 연구: 을 중심으로, 원광대학교 박사학위논문, p.124 
  29. 29. 윤진영, 2008, 신경유의 靖社功臣像과 17세기 전반기 武官胸背 圖像 韓國服飾 26, p.117 
  30. 30. 윤진영, 2015, 조선시대의 삶, 풍속화로 만나다: 관인, 사인, 서민 풍속화, 다섯수레, p.13 
  31. 31. 윤진영, 2019, 손소(孫昭) 적개공신화상(敵愾功臣?像)의 특징과 사료적 가치 韓國服飾 42, p.74, 81 
  32. 32. 이은주, 1998, 金欽祖(1461-1529) 분묘의 출토복식 자료분석 判決事 金欽祖 先生 合葬墓 發掘調査 報告書, 榮州市, p.216 
  33. 33. 이은주, 2005, 조선시대 백관의 時服과 常服 제도 변천 服飾 55(6), p.43 
  34. 34. 이은주, 2011, 조선시대 품대의 구조와 세부 명칭에 관한 연구 服飾 61(10), p.142 
  35. 35. 이은주.김미경, 2019, 선조대(宣祖代) 공신초상(功臣肖像)의 복식 고찰 文化財 52(1), p.141 
  36. 36. 이혜구 역주, 2000, 신역 악학궤범, 국립국악원, p.125, 134 
  37. 37. 이후백 저, 이광국 역, 1992, 國譯 靑蓮集, p.174 
  38. 38. 趙善美, 1983, 韓國의 肖像畵, 悅話堂, p.190 
  39. 39. 조선미, 2004, 초상화 연구 : 초상화와 초상화론, 문예출판사, pp.147-148 
  40. 40. 한국학중앙연구원 藏書閣, 2012, 조선의 공신들, p.26, 37, 50, 51, 58, 59, 60, 73, 75, 78, 79 
  41. 41. 국립중앙박물관, http://reurl.kr/2708C71DDZ. 
  42. 42. 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http://reurl.kr/DA68B45RW. 
  43. 43. 서울대학교 규장각한국학연구원 http://kyujanggak.snu.ac.kr/. 

문의하기 

궁금한 사항이나 기타 의견이 있으시면 남겨주세요.

Q&A 등록

DOI 인용 스타일

"" 핵심어 질의응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