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quire{mediawiki-texvc}$
  • 검색어에 아래의 연산자를 사용하시면 더 정확한 검색결과를 얻을 수 있습니다.
  • 검색연산자
검색연산자 기능 검색시 예
() 우선순위가 가장 높은 연산자 예1) (나노 (기계 | machine))
공백 두 개의 검색어(식)을 모두 포함하고 있는 문서 검색 예1) (나노 기계)
예2) 나노 장영실
| 두 개의 검색어(식) 중 하나 이상 포함하고 있는 문서 검색 예1) (줄기세포 | 면역)
예2) 줄기세포 | 장영실
! NOT 이후에 있는 검색어가 포함된 문서는 제외 예1) (황금 !백금)
예2) !image
* 검색어의 *란에 0개 이상의 임의의 문자가 포함된 문서 검색 예) semi*
"" 따옴표 내의 구문과 완전히 일치하는 문서만 검색 예) "Transform and Quantization"
쳇봇 이모티콘
안녕하세요!
ScienceON 챗봇입니다.
궁금한 것은 저에게 물어봐주세요.

논문 상세정보

시각과 시촉각에 의한 운동 측면에서 본 공간과 시간의 관계성 연구 - 연경당 외부공간을 중심으로

A Study on the Relationship of Space and Time in Visual Tactility

Abstract

Across the culture of Western Europe, dichotomy based on the visual sense has evolved. They believed eyes and ears requiring a distance related in recognition, are more developed than any other human senses in human body. Dominant position, as a condition to using a perspective, the eye has been just concentrated in the development of optical sight. But developed a variety of modern media, highlighting the importance of the other perception, it makes dichotomy to the expansion of perception over the single function of visuality. Recently, Guille Deleuze and Merleau-Ponty try to recover the sense of tactility segregated in skin from body keeping eyes for distance. By the result, the activity can be happened by being connected to the body rather than to eye in the space between the subject and object. From the phase of recognition where the human body tries to identify the object in the space considering a time, it will be changed for the subject to the phase of structure vice versa. Visual tactility is to eliminate the distance between subject and object. If the visual tactility is to erase the distance different from the visual in dichotomy, it will be occurred to having a tension and makes new relationship to work trying to move the subjective point of view in object. Like this evidence in analysis of architecture, it can be easy to find the Korean architecture rather than western architecture in terms of emphasizing the time and space. The fact, architecture of Lee Dynasty had been preserved and consisted basic form and style over the centuries makes us assume that visual tactility was considered as well as the visual sense. This study will be intensive in terms of visual and tactile inherent in the subject and how it is being connected to the movement in the space and time.

저자의 다른 논문

참고문헌 (22)

  1. 러시아학연구회, 시간과 공간의 기호학, 열린책들, 1996. 
  2. 앙리 베르그송, 박종원역, 물질과 기억, 아카넷, 2005. 
  3. Yi-Fu Tuan, 정영철역, 공간과 장소, 태림문화사, 1995. 
  4. Edward T Hall, 김광문 박종평역, 보이지않는 차원, 세진사, 2005. 
  5. 조광제, 몸의 세계, 세계의 몸, 이학사, 2004. 
  6. 박정호외, 현대철학의 흐름, 학술총서, 2002. 
  7. 이정우, 삶.죽음.운명, 거름, 1999. 
  8. 이정우, 접힘과 펼쳐짐, 거름, 2000. 
  9. 이정우, 시뮬라크르의 시대, 거름, 2000. 
  10. 메를로 퐁티, 류의근역, 지각의 현상학, 문학과 지성사, 2002. 
  11. 스티븐 컨, 박성관역, 시간과 공간의 문화사, 휴머니스트, 2004 
  12. 신상미 김재리, 몸과 움직임 읽기, 이화여대출판부, 2010. 
  13. 서동욱, 들뢰즈의 철학, 민음사, 2002. 
  14. 김종갑, 근대적 몸과 탈근대적 증상, 나남, 2008. 
  15. 존 라이크만, 김재인역, 들뢰즈 커넥션, 현실문화연구, 2005. 
  16. N. 볼츠외, 김득룡역, 발터 벤야민, 서광사, 2000. 
  17. 김하태, 동서철학의 만남, 종로서적, 1993. 
  18. 앙리 베르그송, 이광래역, 사유와 운동, 문예출판사, 2001. 
  19. 한스 라이헨바하, 이정우역, 시간과 공간의 철학, 서광사, 1986. 
  20. G. 들뢰즈, 하태환역, 감각의 논리, 민음사, 1995. 
  21. 루돌프 아른하임, 김춘일역, 미술과 시지각, 기린총서, 1996. 
  22. 리처드 D. 자키아, 박성완, 박승조역, 시지각과 이미지, 안그라픽스, 2007. 

이 논문을 인용한 문헌 (0)

  1. 이 논문을 인용한 문헌 없음

DOI 인용 스타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