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quire{mediawiki-texvc}$
  • 검색어에 아래의 연산자를 사용하시면 더 정확한 검색결과를 얻을 수 있습니다.
  • 검색연산자
검색연산자 기능 검색시 예
() 우선순위가 가장 높은 연산자 예1) (나노 (기계 | machine))
공백 두 개의 검색어(식)을 모두 포함하고 있는 문서 검색 예1) (나노 기계)
예2) 나노 장영실
| 두 개의 검색어(식) 중 하나 이상 포함하고 있는 문서 검색 예1) (줄기세포 | 면역)
예2) 줄기세포 | 장영실
! NOT 이후에 있는 검색어가 포함된 문서는 제외 예1) (황금 !백금)
예2) !image
* 검색어의 *란에 0개 이상의 임의의 문자가 포함된 문서 검색 예) semi*
"" 따옴표 내의 구문과 완전히 일치하는 문서만 검색 예) "Transform and Quantization"
쳇봇 이모티콘
안녕하세요!
ScienceON 챗봇입니다.
궁금한 것은 저에게 물어봐주세요.

논문 상세정보

산후우울의 영향요인과 모성 정체성과의 관련성

Factors associated with Postpartum Depression and Its Influence on Maternal Identity

Abstract

Purpose: This study aimed to examine the factors associated with postpartum depression and its influence on maternal identity of postpartum women. Methods: Research design was a cross sectional descriptive study with a total of 89 women within the six month postpartum period. Associations of eating habits, overall sleep quality and other factors with postpartum depression utilizing the Korean Beck Depression Inventory (K-BDI) were done. The influence of postpartum depression on maternal identity was analyzed. Variables yielding significant associations (p<.05) were included in an adjusted logistic regression and a stepwise multiple regression. Results: Mean scores of postpartum depression was $9.42{\pm}6.08$ and 31.5% (n=28) for mild depression, 11.2% (n=10) was moderate and 4.5% (n=4) was severe depression on the K-BDI scale. Perceived health status and overall sleep quality were predictors of postpartum depression. Postpartum depression and the husband's love were predictors of maternal identity. Conclusion: Awareness of poor health perception and sleep quality will be helpful to detect for postpartum depression. Strategies to increase maternal identity during the postpartum period would be tailored by level of depression.

질의응답 

키워드에 따른 질의응답 제공
핵심어 질문 논문에서 추출한 답변
산후우울
산후우울은 보통 출산 후 1년 동안 어느정도 여성이 경험하는가?
출산 후 1년 동안 10~15% 여성이 경험

산후우울은 보통 출산 후 1년 동안 10~15% 여성이 경험 한다[1]. 최근 국내 조사연구결과 산후우울 발생률은 산후 2주에서 6주시점에 최소 7.

우울의 영향요인
우울의 영향요인은 어떻게 구분할 수 있는가?
사회심리학적 요인과 생물학적 요인으로 구분

3%로 보고되고 있어서[5], 출산직후 및 초기 산후기 뿐 아니라 후기 산후기까지 산후우울 발생을 지속적으로 모니터하 고 관리할 필요성을 제시한다. 우울의 영향요인은 사회심리학적 요인과 생물학적 요인으로 구분할 수 있는데, 산후우울의 사회 심리적 영향요인에는 사회적 지지, 결혼관계, 사회경제적 수준이 알려져 있으며[6], 국내 연구에서는 사회적 지지, 생활사건, 및 자존감 등이 유의한 관련요인이었다[4,5,7]. 반면 생물학적 특성을 반영하는 산후우울의 영향요인에는 건강상태[8], 수면의 질[9] 그리고 분만특성 등이 보고되어 있다[2].

산후우울의 관련 요인 및 산후우울과 모성정체성 간 관련성
산후우울의 관련 요인 및 산후우울과 모성정체성 간 관련성을 조사한 본 연구의 제한점은?
일 종합 병원을 방문한 여성만을 대상자로 하였기 때문에 다양한 사회경제적 수준에 의한 산후우울의 관련성을 확인하기 어려웠으며, 이 같은 대상자의 편중된 인구 사회적 특성은 독립변인이 종속변수에 미치는 인과관계를 일반화하는데 신중을 기해야 한다. 또한 산후우울의 모성 정체성에 대한 설명력이 5.3%로 낮게 나타난 결과는 산후우울 이외에 모성정체성에 대한 다른 인지적, 사회적 영향요인의 설명력이 추가로 설명될 필요가 있다

본 연구의 제한점은 일 종합 병원을 방문한 여성만을 대상자로 하였기 때문에 다양한 사회경제적 수준에 의한 산후우울의 관련성을 확인하기 어려웠으며, 이 같은 대상자의 편중된 인구 사회적 특성은 독립변인이 종속변수에 미치는 인과관계를 일반화하는데 신중을 기해야 한다. 또한 산후우울의 모성 정체성에 대한 설명력이 5.3%로 낮게 나타난 결과는 산후우울 이외에 모성정체성에 대한 다른 인지적, 사회적 영향요인의 설명력이 추가로 설명될 필요가 있다. 본 연구의 의의는 산후 6개월까지 산후우울 발생을 모니터하고 관리해야 함을 재확인한 것이고, 산후우울을 선별하고 평가하는 동안 여성의 주관적인 건강상태와 수면의 질 평가가 도움이 될 수 있다는 것을 확인하였다.

질의응답 정보가 도움이 되었나요?

참고문헌 (30)

  1. 1. Centers for Disease Control and Prevention. Prevalence of selfreported postpartum depressive symptoms-17 states, 2004- 2005. MMWR: Morbidity and Mortality Weekly Report. 2008; 57(14):361-366. 
  2. 2. Lee SO, Yeo JH, Ahn SH, Lee HS, Yang HJ, Han MJ. Postpartum depressive score and related factors pre- and post-delivery. Korean Journal of Women Health Nursing. 2010;16(1): 29-36. 
  3. 3. Song JE. Influencing factors of postpartum depression between 4 to 6 weeks after childbirth in the postpartum women. Korean Journal of Women Health Nursing. 2009;15(3):216-223. 
  4. 4. Youn JH, Jeong IS. Predictors of postpartum depression: Prospective cohort study. Journal of Korean Academy of Nursing. 2013;43(2):225-235. 
  5. 5. Yeo JH. Postpartum depression and its predictors at six months postpartum. Korean Journal of Women Health Nursing. 2006;12(4):355-362. 
  6. 6. Beck CT. Predictors of postpartum depression. Nursing Research. 2001;50(5):275-285. 
  7. 7. Park YJ, Shin HJ, Ryu HS, Cheon SH, Moon SH. The predictors of postpartum depression. Journal of Korean Academy of Nursing. 2004;34(5):722-728. 
  8. 8. Choi SY, Gu HJ, Ryu EJ. Effects of fatigue and postpartum depression on maternal perceived quality of life (MAPP-QOL) in early postpartum mothers. Korean Journal of Women Health Nursing. 2011;17(2):118-125. 
  9. 9. Cho EJ. Subjective sleep quality in depressed and non-depressed mothers during the late postpartum period. Korean Journal of Women Health Nursing. 2009;15(2):108-120. 
  10. 10. O'Keane V, Marsh MS. Depression during pregnancy. British Medical Journal. 2007;334(7601):1003-1005. 
  11. 11. Bowen A, Muhajarine N. Prevalence of antenatal depression in women enrolled in an outreach program in Canada. Journal of Obstetric, Gynecologic, & Neonatal Nursing. 2006;35 (4):491-498. 
  12. 12. Leigh B, Milgrom J. Risk factors for antenatal depression, postnatal depression, and parenting stress. BMC Psychiatry. 2008;8(24):1-11. 
  13. 13. Barr JA. Postpartum depression, delayed maternal adaptation, and mechanical infant caring: A phenomenological hermeneutic study. International Journal of Nursing Studies. 2008;45(3):362-369. 
  14. 14. Logsdon MC, Wisner KL, Pinto-Foltz MD. The impact of postpartum depression on mothering. Journal of Obstetric, Gynecologic, & Neonatal Nursing, 2006;35(5):652-658. 
  15. 15. Kwon MK, Kim HW, Kim NS, Jang JA. Postpartum depression and maternal role confidence, parenting stress, and infant temperament in mothers of young infants. Child Health Nursing Research. 2006;12(3):314-321. 
  16. 16. Kim JI. A validation study on the translated Korean version of the Edinbergh postnatal depression scale. Korean Journal of Women Health Nursing. 2006;12(3):204-209. 
  17. 17. Kim JI. Related factors to postpartum care performance in postpartum women. Korean Journal of Women Health Nursing. 2007;13(2):98-104. 
  18. 18. Kim HW, Jung YY. Influencing factors on antenatal depression. Korean Journal of Women Health Nursing. 2010;16(2): 95-104. 
  19. 19. Faul F, Erdfelder E, Lang AG, Buchner A. G*Power 3: A flexible statistical power analysis program for the social, behavioral, and biomedical sciences. Behavior Research Methods. 2007;39(2):175-191. 
  20. 20. Lee YH. The relations between attribution style, life events, event attribution, hopeless and depression. [dissertation]. Seoul: Seoul National University; 1993. 
  21. 21. Kwon MK. Antenatal depression and mother-fetal interaction. Child Health Nursing Research. 2007;13(4):416-426. 
  22. 22. Kim HW, Hong KJ. Development of a maternal identity scale for pregnant women. Journal of Korean Academy of Nursing. 1996;26(3):531-543. 
  23. 23. Kim HW. Associations of dietary intake levels with ante-natal depression. Korean Journal of Women Health Nursing. 2011; 17(3):256-264. 
  24. 24. Kim HW, Jung YY. Effects of antenatal depression and antenatal characteristics of pregnant women on birth outcomes: A prospective cohort study. Journal of Korean Academy of Nursing. 2012;42(4): 477-485. 
  25. 25. Sung TL. Understandable statistical analysis using SPSS/AMOS: From descriptive statistics to structural equation model. Seoul: Hakjisa; 2007. 
  26. 26. Field T. Postpartum depression effects on early interactions, parenting, and safety practices: A review. Infant Behavior and Development. 2010;33(1):1-6. 
  27. 27. Buysse DJ, Reynold III CF, Monk TH, Berman SR, Kupfer DJ. The Pittsburgh Sleep Quality Index: A new instrument for psychiatric practice and research. Psychiatry Research. 1989;28 (2):193-213. 
  28. 28. Leung BM, Kaplan BJ. Perinatal depression: Prevalence, risks, and the nutrition link-a review of the literature. Journal of the American Dietetic Association. 2009;109(9):1566-1575. 
  29. 29. Kim HW, Hwang MS, Hong KJ. Primipara 's maternal identity and self confidence for caring the baby during the immediate postpartum period. Korean Journal of Women Health Nursing. 1998;4(1):84-102. 
  30. 30. Song JE, Ahn JA. Effect of intervention programs for improving maternal adaptation in Korea: Systematic review. Korean Journal of Women Health Nursing. 2013;19(3):129-141. 

이 논문을 인용한 문헌 (7)

  1. 김아림, 탁영란 2015. "신생아 집중 치료실 퇴원 후 미숙아 영아 어머니의 모성 역할 발달" KJWHN : Korean journal of women health nursing, 21(4): 308~320 
  2. 조영이, 박영혜, 장정숙, 이종은 2015. "미숙아 출산 산모 돌봄 가정간호가 산모의 자기효능감과 산후 우울에 미치는 효과" 가정간호학회지, 22(2): 187~195 
  3. 주은경, 유은광 2015. "남편의 산후조리 인식, 교육요구도 및 가족건강성에 관한 연구" KJWHN : Korean journal of women health nursing, 21(2): 93~105 
  4. 이지원, 어용숙, 문은혜 2015. "산욕초기 산모의 산후우울에 자기효능감, 신체상, 가족지지가 미치는 영향" 한국산학기술학회논문지 = Journal of the Korea Academia-Industrial cooperation Society, 16(6): 4011~4020 
  5. 김미옥, 고정미 2016. "임신성 당뇨 임부의 우울 관련 요인" 保健敎育健康增進學會誌 = Korean journal of health education and promotion, 33(3): 25~35 
  6. 최혜경, 정남옥 2017. "산후조리원 이용 산모의 건강증진행위 영향요인" KJWHN : Korean journal of women health nursing, 23(2): 135~144 
  7. 채현이, 최미영 2019. "유아 어머니의 자아정체감, 양육효능감, 스트레스 대처방식이 우울에 미치는 영향" CHNR : Child health nursing research, 25(2): 196~204 

문의하기 

궁금한 사항이나 기타 의견이 있으시면 남겨주세요.

Q&A 등록

원문보기

원문 PDF 다운로드

  • ScienceON :
  • KCI :

원문 URL 링크

원문 PDF 파일 및 링크정보가 존재하지 않을 경우 KISTI DDS 시스템에서 제공하는 원문복사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원문복사서비스 안내 바로 가기)

이 논문 조회수 및 차트

  • 상단의 제목을 클릭 시 조회수 및 차트가 조회됩니다.

DOI 인용 스타일

"" 핵심어 질의응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