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quire{mediawiki-texvc}$
  • 검색어에 아래의 연산자를 사용하시면 더 정확한 검색결과를 얻을 수 있습니다.
  • 검색연산자
검색연산자 기능 검색시 예
() 우선순위가 가장 높은 연산자 예1) (나노 (기계 | machine))
공백 두 개의 검색어(식)을 모두 포함하고 있는 문서 검색 예1) (나노 기계)
예2) 나노 장영실
| 두 개의 검색어(식) 중 하나 이상 포함하고 있는 문서 검색 예1) (줄기세포 | 면역)
예2) 줄기세포 | 장영실
! NOT 이후에 있는 검색어가 포함된 문서는 제외 예1) (황금 !백금)
예2) !image
* 검색어의 *란에 0개 이상의 임의의 문자가 포함된 문서 검색 예) semi*
"" 따옴표 내의 구문과 완전히 일치하는 문서만 검색 예) "Transform and Quantization"
쳇봇 이모티콘
안녕하세요!
ScienceON 챗봇입니다.
궁금한 것은 저에게 물어봐주세요.

논문 상세정보

초록

연구목적 한국에서 신경성 식욕부진증과 신경성 폭식증을 진단받은 환자 군에서 부모 양육태도의 차이와 각 아형에서 부모 양육태도의 차이가 발병 나이와 섭식장애 증상의 심각도에 미치는 영향을 알아보고자 하였다. 방 법 167명의 섭식장애 환자(신경성 식욕부진증, N=49 ; 신경성 폭식증, N=118)를 대상으로 하였다. 자가보고식 설문지인 부모 양육행동 척도(Parental Behavior Inventory, PBI)를 시행하여 환자가 인식하는 부모님의 양육행동을 측정하였으며, 섭식장애 검사 개정판(The Eating disorder Inventory-2, EDI-2)를 통하여 증상의 심각도를 평가하였다. 결 과 신경성 식욕부진증 환자를 발병 나이에 따라 분류하였을 때, 16세 이후에 발병한 군보다 16세 이전에 조기 발병한 경우 낮은 아버지의 애정, 높은 아버지의 합리적 설명, 낮은 어머니의 과잉간섭을 보고하였다. 섭식장애 증상의 심각도(EDI-2)는 신경성 식욕부진증과 신경성 폭식증에서 어머니의 애정, 합리적 설명과 음의 상관관계를 나타내었다. 단계별 회귀분석을 시행하였을 때, 아버지의 애정, 어머니의 과잉기대와 합리적 설명이 신경성 식욕부진증의 발병 나이에 중요한 영향을 준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으며, 두 집단에서 모두 어머니의 애정이 높을 수록 EDI-2의 점수가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결 론 섭식장애 환자의 평가 및 치료에서 가족의 기능과 인식된 부모의 양육태도가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겠다. 본 연구 결과는 아버지의 양육방식이 섭식장애 발병나이에 미치는 영향을 밝힘으로써 이제까지 상대적으로 부족하게 평가되었던 아버지 역할의 중요성을 확인하였다. 이뿐 아니라, 섭식장애 증상의 심각도와 어머니의 애정과의 관련성을 확인함으로써 가족 기능에 대한 평가가 치료에 필수적임을 입증하였다. 앞으로 본 연구 결과에 대한 해석 및 적용을 위한 후속 연구들이 필요하겠다.

Abstract

Objectives:To determine the influence of parental behaviors on the onset and severity of eating disorders, this study compared aspects of perceived parental styles, according to eating disorder subtypes and age at onset in Korean women with eating disorders. Methods:One hundred and sixty-seven patients with eating disorders[Anorexia Nervosa (AN), N=49; Bulimia Nervosa(BN), N=118] were recruited for this study. Perceived parent behaviors were assessed with Parental Behavior Inventory(PBI) self-rating scale. The study subjects also completed the Eating Disorder Inventory -2 (EDI-2) to assess the severity of eating disorder symptoms. Results:In anorexia nervosa, early onset group(<16 years) reported low paternal affection and high paternal rational expression, low maternal interference than group with age at onset over 16 years. The severity of eating disorder symptoms was negatively associated with mother affection and rational expression in two subtypes of eating disorder(AN and BN). On stepwise regression analysis, paternal affection and maternal over-protection were associated with age of onset only in AN group and maternal affection was associated with the severity of symptoms in both groups of eating disorder. Conclusions:Considering the role of family function and perceived parental styles could help improve the management of eating disorders. These results emphasize the importance of fathers' role in the eating disorder on the age of onset, a relatively unexplored area of eating disorder research. Also, we investigated the importance of mothers' affection on the severity of symptoms.

질의응답 

키워드에 따른 질의응답 제공
핵심어 질문 논문에서 추출한 답변
섭식장애 환자
섭식장애 환자에서 나타나는 전형적인 유형은 무엇인가?
16세까지의 과도한 통제, 부족한 보살핌

섭식장애의 병인에 대한 이전 연구들을 살펴보면, 섭식장애 환자를 둔 가족의 공통점으로 구속, 의사소통의 결핍, 과잉 보호, 경직성, 갈등 해결의 부재 등이 제시되고 있다.1) 16세까지의 과도한 통제, 부족한 보살핌이 섭식장애 환자에서 나타나는 전형적인 유형이며, 이후 부모님의 태도에서도 이와 비슷한 방식이 나타날 수 있다.

섭식장애
이전 연구로 알 수 있는 섭식장애 환자를 둔 가족의 공통점은 무엇인가?
섭식장애 환자를 둔 가족의 공통점으로 구속, 의사소통의 결핍, 과잉 보호, 경직성, 갈등 해결의 부재 등이 제시되고 있다

1-3) 물론 섭식장애는 여러 원인에 의해 발병하나 그 중 가족 환경은 결정적인 심리사회적 요소이며, 부모-자식 관계는 예방과 치료에 중요하게 작용한다. 섭식장애의 병인에 대한 이전 연구들을 살펴보면, 섭식장애 환자를 둔 가족의 공통점으로 구속, 의사소통의 결핍, 과잉 보호, 경직성, 갈등 해결의 부재 등이 제시되고 있다.1) 16세까지의 과도한 통제, 부족한 보살핌이 섭식장애 환자에서 나타나는 전형적인 유형이며, 이후 부모님의 태도에서도 이와 비슷한 방식이 나타날 수 있다.

섭식장애의 치료와 예후
섭식장애의 치료와 예후에 발병 나이가 미치는 영향은 무엇인가?
사춘기 이전에 식이문제가 시작되었을 경우 예후가 매우 나쁜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17,18) 역학 조사에 따르면 청년층에서 AN과 BN의 발병 연령이 점점 낮아지고 있다.19) Kotler 등20)에 의하면 청소년기에 식이 문제가 시작될 경우, 성인이 되었을 때 BN에 이환 될 확률이 그렇지 않은 경우보다 20배 가량 더 높았고, Steinhausen21)의 연구에 따르면 조기 치료를 받는 것은 섭식장애의 좋은 예후 인자와도 관련성이 있었다. Schmidt 등22)은 16세 이후에 발병한 BN 보다 16세 미만에 발병한 BN에서 부적절한 부모의 통제가 있다고 하였고, Fosson 등23)에 따르면 14세 이전에 발병한 AN의 가족에서 갈등 해결의 부재, 의사 소통 문제, 과잉보호가 높은 비율로 나타났다고 하였다. 이와 같은 점을 고려했을 때 정상군과 섭식장애, AN과 BN 뿐 아니라 발병 나이에 따라서도 부모 양육태도의 차이가 있을 수 있겠다

섭식장애의 치료와 예후에 중요한 또 다른 요인은 발병 나이이다. 사춘기 이전에 식이문제가 시작되었을 경우 예후가 매우 나쁜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17,18) 역학 조사에 따르면 청년층에서 AN과 BN의 발병 연령이 점점 낮아지고 있다.19) Kotler 등20)에 의하면 청소년기에 식이 문제가 시작될 경우, 성인이 되었을 때 BN에 이환 될 확률이 그렇지 않은 경우보다 20배 가량 더 높았고, Steinhausen21)의 연구에 따르면 조기 치료를 받는 것은 섭식장애의 좋은 예후 인자와도 관련성이 있었다. Schmidt 등22)은 16세 이후에 발병한 BN 보다 16세 미만에 발병한 BN에서 부적절한 부모의 통제가 있다고 하였고, Fosson 등23)에 따르면 14세 이전에 발병한 AN의 가족에서 갈등 해결의 부재, 의사 소통 문제, 과잉보호가 높은 비율로 나타났다고 하였다. 이와 같은 점을 고려했을 때 정상군과 섭식장애, AN과 BN 뿐 아니라 발병 나이에 따라서도 부모 양육태도의 차이가 있을 수 있겠다.

질의응답 정보가 도움이 되었나요?

저자의 다른 논문

참고문헌 (39)

  1. Minuchin S, Baker L, Rosman BL, Liebman R, Milman L, Todd TC. A conceptual model of psychosomatic illness in children. Family organization and family therapy. Arch Gen Psychiatry 1975;32:1031-1038. 
  2. Perry JA, Silvera DH, Neilands TB, Rosenvinge JH, Hanssen T. A study of the relationship between parental bonding, self-concept and eating disturbances in Norwegian and American college populations. Eating Behaviors 2008;9:13-24. 
  3. Tetley A, Moghaddam NG, Dawson DL, Rennoldson M. Parental bonding and eating disorders: A systematic review. Eating Behaviors 2014;15:49-59. 
  4. Wertheim EH, Martin G, Prior M, Sanson A, Smart D. Parent influences in the transmission of eating and weight related values and behaviors. Eat Disord 2002;10:321-334. 
  5. Kluck AS. Family influence on disordered eating: the role of body image dissatisfaction. Body Image 2010;7:8-14. 
  6. Holtom-Viesel A, Allan S. A systematic review of the literature on family functioning across all eating disorder diagnoses in comparison to control families. Clinical Psychology Review 2014;34:29-43. 
  7. Waller G, Calam R, Slade P. Eating disorders and family interaction. British Journal of Clinical Psychology 1989;28:285-286. 
  8. Treasure J, Sepulveda AR, MacDonald P, Whitaker W, Lopez C, Zabala M, Kyriacou O, Todd G. The assessment of the family of people with eating disorders. Eur Eat Disord Rev 2008;16:247-255. 
  9. Bulik CM, Sullivan PF, Fear JL, Pickering A. Outcome of anorexia nervosa: eating attitudes, personality, and parental bonding. Int J Eat Disord 2000;28:139-147. 
  10. Rorty M, Yager J, Rossotto E, Buckwalter G. Parental intrusiveness in adolescence recalled by women with a history of bulimia nervosa and comparison women. Int J Eat Disord 2000;28:202-208. 
  11. Gowers S, North C. Difficulties in family functioning and adolescent anorexia nervosa. Br J Psychiatry 1999;174:63-66. 
  12. Gillett KS, Harper JM, Larson JH, Berrett ME, Hardman RK. Implicit Family Process Rules in Eating-Disordered and Non-Eating-Disordered Families. Journal of Marital and Family Therapy 2009;35:159-174. 
  13. Johnson C, Flach A. Family characteristics of 105 patients with bulimia. Am J Psychiatry 1985;142:1321-1324. 
  14. Leung N, Thomas G, Waller G. The relationship between parental bonding and core beliefs in anorexic and bulimic women. British Journal of Clinical Psychology 2000;39:205-213. 
  15. Cook-Darzens S, Doyen C, Falissard B, Mouren MC. Selfperceived family functioning in 40 French families of anorexic adolescents: implications for therapy. European Eating Disorders Review 2005;13:223-236. 
  16. Woodside DB, Shekter-Wolfson L, Garfinkel PE, Olmsted MP, Kaplan AS, Maddocks SE. Family interactions in bulimia nervosa. I: Study design, comparisons to established population norms, and changes over the course of an intensive day hospital treatment program. Int J Eat Disord 1995;17:105-115. 
  17. Heebink DM, Sunday SR, Halmi KA. Anorexia nervosa and bulimia nervosa in adolescence: effects of age and menstrual status on psychological variables. J Am Acad Child Adolesc Psychiatry 1995;34:378-382. 
  18. Bryant-Waugh R, Hankins M, Shafran R, Lask B, Fosson A. A prospective follow-up of children with anorexia nervosa. Journal of youth and adolescence 1996;25:431-437. 
  19. Lucas AR, Beard CM, O'Fallon WM, Kurland LT. 50-year trends in the incidence of anorexia nervosa in Rochester, Minn.: a population-based study. Am J Psychiatry 1991;148:917-922. 
  20. Kotler LA, Cohen P, Davies M, Pine DS, Walsh BT. Longitudinal relationships between childhood, adolescent, and adult eating disorders. J Am Acad Child Adolesc Psychiatry 2001; 40:1434-1440. 
  21. Steinhausen HC. The outcome of anorexia nervosa in the 20th century. Am J Psychiatry 2002;159:1284-1293. 
  22. Schmidt U, Hodes M, Treasure J. Early onset bulimia nervosa: who is at risk? A retrospective case-control study. Psychological Medicine 1992;22:623-628. 
  23. Fosson A, Knibbs J, Bryant-Waugh R, Lask B. Early onset anorexia nervosa. Archives of Disease in Childhood 1987;62: 114-118. 
  24. Shaw H, Ramirez L, Trost A, Randall P, Stice E. Body image and eating disturbances across ethnic groups: more similarities than differences. Psychol Addict Behav 2004;18:12-18. 
  25. Garner DM. Eating disorder inventory-2: psychological assessment resources Odessa;1991. 
  26. Lee JH, Shin MY, Jo HH, Jung YC, Kim JK, Kim KR. Validation of the Korean version of the Eating Disorder Inventory-2: psychometric properties and cross-cultural comparison. Yonsei Med J 2012;53:1099-1106. 
  27. 허묘연. 청소년이 지각한 부모 양육행동 척도의 개발 및 타당화 연구. 청소년상담연구 2004;12:170-189. 
  28. Schaefer ES. A configurational analysis of children's reports of parent behavior. J Consult Psychol 1965;29:552-557. 
  29. Huh MY. A Study for the Development and Validation of an Inventory for Parenting Behavior Perceived by Adolescents. Korean J of Youth Counseling 2004;12:170-189. 
  30. 이민규, 이영호, 정한용, 최종현, 김승현, 김용구, 이수경. 원저: 한국판 Beck 우울증 척도 표준화 연구 2: 타당화연구. 정신병리학 1995;4:96-104. 
  31. 육성필, 김중술. 한국판 Beck Anxiety Inventory의 임상적 연구: 환자군과 비환자군의 비교. 한국심리학회지: 임상 1997; 16:185-197. 
  32. Fornari V, Wlodarczyk-Bisaga K, Matthews M, Sandberg D, Mandel FS, Katz JL. Perception of family functioning and depressive symptomatology in individuals with anorexia nervosa or bulimia nervosa. Compr Psychiatry 1999;40:434-441. 
  33. Kog E, Vandereycken W. Family characteristics of anorexia nervosa and bulimia: A review of the research literature. Clinical Psychology Review 1985;5:159-180. 
  34. Ricciardelli LA, McCabe MP, Banfield S. Body image and body change methods in adolescent boys. Role of parents, friends and the media. J Psychosom Res 2000;49:189-197. 
  35. Field AE, Colditz GA. Frequent dieting and the development of obesity among children and adolescents. Nutrition 2001;17: 355-356. 
  36. Botta RA, Dumlao R. How Do Conflict and Communication Patterns Between Fathers and Daughters Contribute to or Offset Eating Disorders? Health Communication 2002;14:199-219. 
  37. Jones CJ, Leung N, Harris G. Father-daughter relationship and eating psychopathology: the mediating role of core beliefs. Br J Clin Psychol 2006;45:319-330. 
  38. Fassino S, Amianto F, Abbate-Daga G. The dynamic relationship of parental personality traits with the personality and psychopathology traits of anorectic and bulimic daughters. Compr Psychiatry 2009;50:232-239. 
  39. Elliott JC. Fathers, daughters, and anorexia nervosa. Perspectives in Psychiatric Care 2010;46:37-47. 

이 논문을 인용한 문헌 (0)

  1. 이 논문을 인용한 문헌 없음

문의하기 

궁금한 사항이나 기타 의견이 있으시면 남겨주세요.

Q&A 등록

원문보기

원문 PDF 다운로드

  • ScienceON :

원문 URL 링크

  • 원문 URL 링크 정보가 존재하지 않습니다.

원문 PDF 파일 및 링크정보가 존재하지 않을 경우 KISTI DDS 시스템에서 제공하는 원문복사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원문복사서비스 안내 바로 가기)

이 논문 조회수 및 차트

  • 상단의 제목을 클릭 시 조회수 및 차트가 조회됩니다.

DOI 인용 스타일

"" 핵심어 질의응답